[데이터넷] 한국통합민원센터, 전 세계 민원행정서비스 K-비대면 바우처 통해 제공

  • 2020-12-23 11:05:18
  • 조회수 1784
  • -글로벌 민원서류 공·인증 플랫폼 ‘배달의 민원’ 주목


    [사진제공=배달의 민원]


    코로나 19의 유행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로 비대면 서비스와 소비가 급증하고 있다. 이에 중소벤처기업부는 비대면 업무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88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을 통해 6개의 분야(화상회의, 재택근무, 네트워크·보안, 에듀테크, 돌봄서비스)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급기업과 수요기업을 매칭해 주고 있다.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의 300여개의 공급기관중 유일하게 글로벌 민원서류 공인증 플랫폼서비스를 제공하는 ‘한국통합민원센터’는 ‘비대면, 비출근, 비출장, 비출국’이라는 장점이 있어 중소기업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통합민원센터 ‘배달의 민원’은 국내는 물론 해외에 제출하기 위한 발급, 번역, 공증, 외교부, 아포스티유, 대사관인증이라는 복잡하고 까다로운 절차를 ‘클릭 한 번으로’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비대면으로 신속하며 안전한 민원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커머스 기업에서 근무하는 A씨는 사업상 중국 대사관인증이 필요했지만 코로나 상황 속에서 많은 사람과 직접 대면해야 하는 절차로 고민했으나 ‘한국통합민원센터’에서 비대면 바우처를 이용해 간편하게 대사관 인증을 받을 수 있었다. 코로나 걱정 없이 안전하게 원하는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점에 만족한 A씨는 추가로 서비스를 의뢰했다.

    한국통합민원센터 김성일 차장은 “많은 기업의 담당자들이 글로벌 서류의 복잡한 처리과정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행정기관이나 해외를 방문하지 않아도 까다로운 전문 서비스를 재택근무 중에도 처리할 수 있어 만족도가 매우 높아 수요기업들의 문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출처 : 데이터넷(http://www.datanet.co.kr)

    (Eng.ver)


     
    - KICPC, a platform that legalizes global civil documents

    Covid-19 has led to a surge in non-face-to-face services and consumption. In response,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has invested 288 billion won in the ‘Korea voucher system’ that creates a non-face-to-face working environment to match suppliers and demand companies that provide services in six areas (videoconference, telecommuting, network and security, EduTech, and care services).
     
     KICPC, the only supplier of the Korea voucher system to provide global civil document legalization, is drawing attention from SMEs for its advantages of "non-face-to-face services”(as they don’t have to go to work or go on a business trip).
     
     KICPC provides fast and accurate non-face-to-face civil document services under the catchphrase of ‘Get your documents by “one-click” instead of going through the complicated procedures of issuing, translating, notarizing, Apostille, and embassy legalization.’
     
     Mr. A, who works for a commerce company, needed the Chinese embassy legalization for business, but he was worried about meeting a lot of people face to face during the process. However, he was able to easily get embassy legalization by using a voucher at "KICPC". Satisfied that he can safely receive the desired service without worrying about coronavirus, he requested additional services.
     
     Kim Sung-il, deputy director of KICPC, said, "Many corporate managers are having difficulty in the complicated process of getting global documents. As they can easily get global civil documents by using KICPC services even while working at home without having to visit administrative agencies or overseas, the number of inquiries from demand companies continues to increase due to high satisfaction."

    Source: (http://www.datane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