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면세뉴스] 한국통합민원센터, 해외발 교민 입국자 현지 민원서류 온라인으로 해결

  • 2020-04-14 16:33:06
  • 조회수 1264


  • 전세계 코로나19 확진자가 18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사망자는 11만 명을 넘어섰다. 세계 최대 발병 국가인 미국을 비롯해 대부분 유럽 국가들에서 감염자들이 늘고 있지만 최근 중동 및 동남 아시아 주요 국가를 중심으로 다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증가하고 있다. 국내보다 해외에서 상황이 더 심각해지고 지난 13일 스페인에서 교민 첫 사망자가 나오면서 각국의 교민 및 유학생, 주재원들은 불안함과 공포에 떨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한국 정부는 해외에 발이 묶여 고립되거나 격리되는 등 불편을 겪는 재외국민들을 위해 해당 주재국 당국과 지속적인 협의를 거쳐 현재 개별 입국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외국 항공사나 전세기를 통해 6천여명 이상 귀국 지원을 하고 있다. 
    외교부 관계자는 "귀국을 희망하는 국가의 교민들 수요 조사를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귀국 지원을 할 것이며 앞으로 더 많은 국가에서 귀국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1일부터 강화된 입국 절차에 따라 귀국한 교민 및 유학생, 주재원들은 모두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어려움도 있지만 앞으로 한국 체류에 필요한 해당 민원 업무에 대해서도 큰 어려움이 예상된다. 특히 장기체류를 위한 비자(F4)와 거소증 신청에 필요한 해외 현지 범죄경력증명서부터 학업의 연장과 취업을 위한 현지 졸업증명서, 성적증명서 등 국내 운전을 하기 위한 현지 운전면허증 교환까지 수많은 해외 민원 업무를 진행하려면 반드시 공증 및 현지 아포스티유·대사관 인증 등 복잡하고 까다로운 절차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현재 한국에서 취업 준비를 하고 있는 영국 교민 백씨는 "보통 졸업증명서와 성적증명서만 있으면 되는 줄 알았는데 해당 기업에서는 영국의 범죄경력증명서도 함께 제출하라고 해서 당황했다"며 "영국 현지 범죄경력증명서(ACRO)를 한국에서 어떻게 발급받을 수 있을까 걱정이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귀국한 교민 조씨도 걱정은 마찬가지다. "당장 운전을 하려면 한국 운전면허증으로 교환 발급을 해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반드시 미국 운전면허증의 현지 아포스티유를 받아서 한국에 제출해야만 면허증 교환이 가능하다. 아포스티유는 해당 발급 국가 현지에서만 진행되기 때문에 지금처럼 자유롭게 미국을 오갈 수 없는 상황이 괴롭고 답답하다"고 호소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어렵게 귀국을 하고도 민원 업무에 많은 고충을 겪고 있는 교민들에게 한국통합민원센터 배달의 민원에서는 빠르고 안전한 비대면 원스톱 민원 서비스를 지원한다. 직접 현지에 가지 않아도 되며 해당 관공서에도 갈 필요 없이 인터넷과 모바일(배달의민원 앱)을 통해 클릭 몇 번만으로 간단하게 신청이 가능하다. 또한 신청한 서류는 발급부터 번역, 공증, 아포스티유, 대사관 인증이라는 복잡하고 까다로운 절차를 한 번에 해결하며 고객이 원하는 장소로의 배송과 이메일로도 받아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코로나19 사태로 발이 묶여 한국에 입국하지 못한 해외 교민들에게도 다중서비스가 가능하기 때문에 국내는 물론 국내에서 해외, 해외에서 해외, 해외에서 국내에 제출해야 할 전세계 수많은 민원서류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처리가 가능한 장점이 있다.

    http://www.kdf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5481

    (Eng.ver)

    KICPC resolves overseas documents problem online for overseas residents



     
    Corona19 confirmed patients worldwide surpassed 1.8 million, while the death exceeded 110,000. The number of infected people is increasing in most European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the world's largest outbreak, but recently, the spread of corona19 has increased again, mainly in major countries in the Middle East and Southeast Asia. The situation has become more serious abroad than in Korea, and the first death of overseas resident in Spain on the 13th April, resulted in anxiety and fear among overseas citizens, international students, and expatriates. Therefore, the Korean government provides support for returning to more than 6,000 people through foreign airlines or chartered aircraft, except in cases where individual immigrants are currently entering through continuous consultation with the authorities of the host country for overseas Koreans who are experiencing discomfort and isolating in the country where they stay.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said, "We will provide support in various ways through research on the demand of overseas citizens who wish to return to Korea, and we expect that more people will continue to return to Korea.” Overseas residents, international students, and foreign correspondent who return to Korea have difficulties in self-isolation for 2 weeks following the strengthened immigration procedures from 1st April, but it is also expected that processing the civil affairs necessary for staying in Korea will be very difficult.
     
    In particular, because numerous overseas civil affairs, ranging from a visa (F4) for long-term stay and a foreign criminal history certificate required to apply for a residence permit, a local driver's license for driving domestically, to graduation certificate or transcript for extension of work and employment, need complicated and demanding procedures such as notarization and local Apostille and embassy certification.
     
    Mr.Baek, who is currently preparing for employment in Korea, said, "I thought I only needed a graduation certificate and a transcript, but the company requested me to submit a British criminal record certificate as well. So I am really embarrassed. Because it can only be issued in UK. I’m worried about how to get it in Korea." The same goes for Mr. Cho, who returned Korea from the United States. "In order to drive in Korea immediately, I must obtain an apostille on my US driver's license and submit it to Korea. However, Apostille only be issued in the local country. It is frustrating to be unable to come and go United States and Korea freely.”
     
    KICPC provides fast and safe, non-face-to-face one-stop document agent services for oveseas residents having a lot of trouble in documents processing even after returning to Korea due to the situation of Corona 19. People don't have to go to the local area directly, since they can apply easily with just a few clicks via the Internet and mobile (app of KICPC) without having to go to the relevant government office. In addition, the documents are processed from the issuance to translation, notarization, Apostille, and embassy authentication at once, and also KICPC provides services that can be delivered to customers' desired locations and received by e-mail.
     
    It is possible to quickly and safely process numerous documents from all over the world that need to be submitted to Korea, as well as from overseas to overseas, and abroad, as multiple services are also available to overseas residents who have not entered Korea due to the corona 19.